김박사넷

  • 일상

후배의 부고

만만한 그레고어 멘델

2021.11.25 9 3285

오늘 제 연구실 젋은 후배의 부고를 들었습니다. 너무 안타깝고 슬프기도 힙니다.
오늘 장례식 끝나고 돌아와 허탈하게 앉아 이 글을 씁니다.

그 후배가 학사는 대전의 과기원이고 석사는 서울로 올라와서 했습니다. 그때, 서울에 있는 모대학원 연구실에서 만났죠.
그 후배는 정말 소심했고, 다른 사람과 어울리지도 못했어요. 교수님하고도 관계가 원만하지 않으니 교수님도 별로 살갑게 대하진 않더라고요. 그 후배의 유일한 말 동무가 저였는데, 연구실 끝나고 밥먹으면 어떻게 참았는지 모를정도로 이것저것 많이 말하더라고요. 진짜 누군가가 필요한 후배구나 라고 생각했죠. 다른 사람들이 외면할때 저는 그친구에게 다가가서 연구실 정보나 놓칠수 있는 정보들 따로 알려줬죠. 그 친구가 석사 한 학기가 지났을 무렵, 교수님의 압박에 스트레스를 진짜 많이 받더라고요.
교수님이 프로젝트 많이 시키고, 오더도 많으니 이것이 좀 스트레스로 다가 왔나봐요. 잘해야 된다는 부담감이 숨을 못쉴거 같다고 하더라고요. 특히, 주간 미팅 준비때 거의 말라 비틀어진 오징어가 되있더라고요.

머리도 좋고, 자기의 분야에 대해서 철학과 애정이 있는 그 후배는 좋은 저널에 억셉도 됬습니다. 그리고 스트레스 속에서 2년을 버텨서 졸업을 했고, 대기업 R&D로 갔어요. 그 친구도 서울에 있었는데, 저는 박사라 돈 별로없어서 취업한 그 후배가 종종 저한테 밥 사주더라고요. 죽기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술자리에서, 그 친구가 하는 말이 진리의 바다 주변에서 조개 껍질 주우면서 행복하게 살고 싶었는데 세상에 이것저것 치이다 보니 소소한 행복은 커녕 발에 조개 껍질들이 박혀서 한없이 우울하고 비통하다고 하더라고요.
먼 개소리인가 싶었죠. 그리고 3개월후에 부고의 소식을 들었어요. 자살했다고 하더라고요.
논문때문에 정신없었는데 듣자마자 머리에 총알 맞은 느낌이네요.

댓글 9

  • 긍정적인 헤르만 헤세

    2021.11.25

    그래도 글쓰신 분께서 후배에게 생전에 많은 위안이 되셨을 것 같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젊은 알베르 카뮈

    2021.11.25

    그런 선택을 하기까지 후배님이 얼마나 고통스러우셨을지 지 다 헤아릴 수 없는 것이 너무 슬픕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작성자님 바쁘신 시기에 상심이 크시겠어요.. 힘내시란 말밖엔 드릴 게 없네요.

    대댓글 0개

  • 겁먹은 갈릴레오 갈릴레이

    2021.11.25

    마음 아프네요 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무기력한 막스 베버

    2021.11.25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대담한 로버트 후크

    2021.11.25

    먼 이야기라고 생각되지 않아서인지, 더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팔팔한 아인슈타인

    2021.11.25

    이상적인 학자가 되고 싶었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아서 후배분이 믾이 힘드셨나봐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덤덤한 호르헤 보르헤스

    2021.11.25

    생각이 많아지는 글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이기적인 막스 플랑크

    2021.11.2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 멍때리는 아인슈타인

    2021.11.2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