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질문/고민

고민 끝에 자퇴를 결심했습니다.

귀여운 존 내시

2021.11.14 7 4230

첫 글이 자퇴 글이라 참...

대학도 좋고, 학과도 좋고 교수님들도 친절하셔서 너무 좋지만 자퇴를 결정했습니다.

어렵게 온 대학원이고 이제 겨우 석사 1기 생이지만, 자퇴를 결심한 이유는 다른 게 아닌 바로 생업 때문입니다.

저희 집은 예전부터 옷 사업을 했습니다. 중년복을 만들고 판매하는 사업입니다. 저도 학교를 다니며 20대 초 중반때부터

서른이 된 지금까지 꾸준히 부모님을 돕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시작되면서, 매출의 80%가 감소했습니다. 지금은 직원들 월급 주기만 해도 행복할 지경입니다.

직원분들도 악에 받쳐 함께 일하고 있지만, 전망이 좋지 않습니다. 어제 14년 동안 같이 일하신 분이

그만 두셨습니다. 고향으로 가서 노모를 모시며 고추밭 농사를 물려 받으시겠다고 합니다. 이해합니다. 차라리 그게 더

나은 것 같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전 직원이 다 모여 술 한 잔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웃으며 보내드렸습니다.

아직은 버틸 수 있다던 아버지, 매일 밤 소주 드시면서 힘겹게 주무십니다. 최근엔 술과 우울증 약도 드시고 계십니다.

평생 일군 작은 회사보다 먼저 무너지고 계십니다. 몸과 마음이 같이 아프신 듯 합니다.

어머니는 그냥 돌아 누우십니다. 힘드신가봐요. 매일 새벽 두시까지 다리랑 어깨를 주물러 드리지만,

마사지 한 번, 병원 한 번 안 가십니다. 답답합니다. 그냥 모든 것이.

누나는 그림을 그립니다. 그래서 방이 필요하고, 작업실도 필요합니다. 큰 상을 탔지만 돈을 벌긴 아직 더 내공이 필요합니다.

누나는 그토록 좋아하는 외식도 잘 안하고 눈치도 봅니다. 저는 누나에게 먹고 싶은 거 다 먹으라고 합니다.

그러더니 제일 싼 햄버거 하나 사 먹네요. 울었습니다. 그냥 눈물이 자꾸 나서 울었습니다. 창피하네요.

대학원 학비가... 장학금이 문제가 아니라 중간에 들어가는 돈들이 너무 많습니다.

교수님께 너무 죄송스럽습니다. 수업 때마다 열심히 피드백 해주시고 잘 할 수 있다고 격려해주시고

은사처럼 지식을 나눠 주셨는데 못난 학생은 그게 이제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달밤에 술 한 잔 마시며 쓴 글이 됐네요. 저는 그냥 원래 하던 일로 돌아가려 합니다. 어렸을 때, 부모님이 옷 장사 한다고

창피하게 생각했던 제 자신이 한심합니다. 장사의 괴로움보다 자식을 못 먹이는 괴로움이 더 크셨나 봅니다.

공부는 언제든 할 수 있겠죠. 지금은 일단, 이 위기를 몇 년이 될 지 모르겠지만 가족과 함께 이겨내고자 합니다.

교수님. 그리고 우리 학우님들. 너무 사랑합니다. 고작 1기지만 마음의 정은 깊이 품고 갑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어딘가 풀고 싶었습니다. 그냥 마음이 너무 응어리 져서.. 풀고 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7

  • 덤덤한 피타고라스

    2021.11.14

    가야할 곳이라면 언젠간 돌고 돌아서 가게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학업이든 직업이든 글쓴분의 것이면 언젠간 반드시 그것을 얻게 되실 겁니다. 지금은 모쪼록 건강 잘 챙기시고 힘든 시기를 온 가족이 마음 모아서 이겨내시기를 기원합니다.

    대댓글 1개

    • 귀여운 존 내시 (작성자)

      2021.11.14

      감사합니다. 코로나 시작부터 한 번도 마음 편하게 무언가를 해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제 자신이 너무 약해지고 자꾸 흔들리나 봅니다. 저는 여기서 학업을 멈추겠지만, 공부는 평생 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젠가, 몇 년 뒤라도 좋으니 그때 다시 해보려 합니다. 지금은 가족 곁에서 서로 흔들리지 않게 보듬고 이겨내고자 합니다. 위로와 용기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 순수한 안톤 체호프

    2021.11.14

    이 글을 읽으면서 학비 감면에 인건비 100만원씩 받으면서 불평하는 저를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저도 똑같은 달밤을 맞이하며 불안속에서 눈시울이 붉어지는 중이라 격려할 수 있는 입장은 안되지만,
    그대의 청춘의 길이 좀 더 아름답기를 응원합니다!

    대댓글 1개

    • 깔끔한 알렉산더 벨

      2021.11.27

      아무리봐도 학생이 쓴 글이 아닌데요? 교수님

  • 직설적인 막스 베버

    2021.11.14

    지나고나면, 다 피가 되고 살이되는 경험들 뿐입니다.

    대댓글 0개

  • 도도한 존 폰 노이만

    2021.11.15

    피타고라스님이 좋은 말 해주셨네요. 맞습니다. 목적지만 잘 알고 있다면 조금 돌아가더라도 잘 갈 수 있습니다. 조금 빨리 갈 수도 있고 늦게 갈 수도 있죠. 나이 들고 보니 꾸준한 사람이 결국 잘 되더군요. 잘 되실거라 믿습니다.

    대댓글 0개

  • 털털한 스티븐 호킹

    2021.11.16

    작성자님의 힘든 상황을 모두 이해할 수는 없지만, 모든 일이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응원합니다!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