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을 가는 이유를 잘 생각해보세요(꼰대 주의) - 김박사넷

대학원을 가는 이유를 잘 생각해보세요(꼰대 주의)

Stéphane Mallarmé 신고하기

중요하진 않지만 저는 현재 s대 자대 진학해서 석박통합 3년차를 보내고 있는 학생입니다. 간만에 커뮤에 놀러왔는데 몇 가지 눈살이 찌푸려지는 글들을 보고 글을 올립니다. 


대학원에 가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그냥 코로나로 학사 취업이 힘들거 같아서? 바로 사회 생활하기 불안하니까? 아마 이렇게 어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하는 질문을 보면 이것 못지 않게 아직 생각이 미숙한 분들이 많이 보입니다. 오늘 커뮤를 보면서 ist와 p가 지방이라고 까이는 글을 보았습니다. 여러분, 대학이란 공간은 원래부터 학문을 하기 위한 공간입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는 이 의미가 많이 변질 되었지만 적어도 대학원이란 곳부터는 절대적으로 그렇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학들, 옥스퍼드, 케임브릿지, 하버드 등등이 어디에 있나요? 옥스퍼드 케임브릿지가 런던에 있나요? 하버드가 뉴욕에 있습니까? 아니죠. 셋 다 대도시에서 버스 타고 기본 2시간은 가야합니다. 원래 대학은 의미가 학문의 전당이기에 지을 때부터 공부에 집중하라고 저기 시골에 박아둬요. 우리나라, 중국, 일본, 싱가폴 같이 아시아의 경우에는 뒤늦게 과학이 발달해서 국책으로 대학 하나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밀어줄 필요가 있기 때문에 각 국의 수도에 최고의 대학이 생긴 겁니다. 


근데 이걸 오해하는 분이 계세요. 물론 다른 조건이 모두 동일하다면 자기가 편한 곳, 놀기 좋은 곳에서 공부하는게 맞죠. 근데 선후 관계가 도치 된 분들이 많이 보이시네요. 나는 지방이 싫어, 그래서 ist보다는 연고를 가야지. 지방이 싫어서 p는 안가야지....... 저는 이런 생각으로 대학원을 고르시는 분들은 그냥 안오시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마인드는 공부한다는 생각보다 놀고 싶은 생각이 우선이신 분들이에요. 대학원, 정말 힘듭니다. 힘들고 외로워요. 그 안에서 자신을 논문이란 결과물로 표현해야 하고요. 그런데 고작 놀 거 없어서 힘들다는 분들이, 과연 그런 어려운 과정을 견딜 수 있을까요? 전 못한다고 봅니다.  


사실 저희 교수님께서 p대학에 있다 오셨고, 저희 랩실에는 고학년들은 거의 p, 저학년은 전부 s인데, p가 지방이라 까이는 걸 보고 기분이 안좋아져서 이 글을 적습니다. 제 주변에 동기들 중에 pk 무시하는 사람 거의 없습니다. 당장 랩실 선배들부터가 괴물입니다(있긴 해요... ksa 출신 한 명.. 근데 얘는 ㅄ이라서 무시합니다) 착각하지 마세요. K출신이면 실력이 부족해도 P보다 인정 받을 같나요? S 출신이면 머 다를거 같습니까? 제가 s 다니면서 느낀 대학원생으로의 장점 딱 하나는 컨퍼런스에 참석하는게 비교적 용이하다, 이정도인거 같습니다. p 대학 동기들은 멀어서 그런 지 정말 관심있거나 자기분야 아닌 컨퍼런스는 참석을 잘 못하더라고요. 그게 답니다. 나머지는 실력입니다. spk 중에서 누가 가장 좋느니, 어디는 떨어진 다느니...


분명히 하죠. 떨어지는 건 당신의 수준이고, 중요한 건 실력 오직 하나입니다. 





댓글

댓글 블락요청 기능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블락요청이 누적될 경우 해당 댓글을 작성한 작성자의 댓글은 해당 글에 한정하여 모두 블락처리 됩니다. 닉네임 우측 버튼을 클릭해 보세요!

  • John Snow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IST 가고싶당...
  • Piet Mondria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게이야 연구나 해라 딱봐도 학부생들 어그론데 이걸 끌리면 어쩌냐
  • Arthur Cayley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어린꼰대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냅두세요. 안쓰럽긴한데
    여기 게시판에 카이나오면 설포보다 우대해 준다는 헛소리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ㅎ
    그 사람들이 죄다 망상종자는 아닌 거 같고 그렇게 믿고 싶어하거나 어그로가 대부분이겠죠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인기랩 찾아 지방가거나 옥수수밭 탑스쿨 찾아 떠나는 사람도 넘쳐나는데,
    그분들은 생활인프라 훌륭한 대전에 붙어계시겠죠 뭐 ㅋㅋ
  • Pär Lagerkvist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ㄴ그런데 카이 대학원이 설포 대학원 보다 들어가기 어렵지 않나요? 대학원 입시 준비생들은 카이 대학원 들어간것을 설포 대학원 들어간 것 보다 더 대단하게 생각하지 않나요?
    애초에 카이 대학원은 쫄아서 지원 못하고 설포 대학원 목표로 준비하는 학생들도 제법 있는거 같던데...
  • Otto Hah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ㄴ 그건 지균마냥 1년에 카이 한두명 보내는 지잡대에서나 그런거 아니구요?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ㄴ카이가 서류에서 학점컷이 약간 더 높은건 압니다만,
    그게 결과적인 차이를 부르진 않는다고요.
    연구실선택이 훨씬 중요합니다.
    학교는 설포카 동일취급되고요. 그냥 실적, 실력만 생각하세요
    뭐 학점컷 0.1높은 카이들어갔다고 탑미박취급이라도 바래요?
  • Cyril Norman Hinshelwood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카이 대학원이 설포 대학원보다 들어가기 쉽지 않나요???
  • Marcel Duchamp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ㄴ아뇨
  • Georges Cuvier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님같은 사람 어그로 끌라고 백수들이 그러는거임. ㄹㅇㅍㅌ
    아니면 실력은 자신없고 가진건 학교 간판뿐인 사람들이거나.
    나중에 결국 반이상 회사로 갈텐데 가서 자기 K나왔다고 S나왔다고 아무리 부르짖어봐야 일 못하면 그냥 나이많은 사람일뿐임. 학교 전체를 가지고 전공맞짱 뜨면 K가 이기겠지. 근데 무슨 의미가 있나 인생이랑 맞짱은 혼자뜨는건데..
  • Pablo Picasso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아기꼰대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https://phdkim.net/board/free/10309/?page=&q_free=%EC%B9%B4%EC%9D%B4%ED%9B%8C%EB%A6%AC

    저 글 썼다고 신고50번 넘게 당한 사람도 있음 ㅋㅋ
    이 글쓴 분이 제목에 꼰대주의라고 써놨다고 댓글들 할말 없으니 꼰대거리는거 보세요.
    자기 의견은 없고 소위 카뽕에 뇌가 지배됐나봅니다
  • John R. Commons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자기가 뭐라도 되는줄 아네 ㅋㅋㅋ
  • Charles Nicolle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John / 뭐가 되던 말건 맞는 말인데 무슨 상관
  • Beatrice Webb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게시판 멍청이들 글에 휘둘이지 마세요. 글쓴이가 꼰대면 게시판 어그로끄는애들은 입만 산 애들임.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하버드 가보기는 했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P대가 컨퍼런스 참석 못한다는건 또 웬 신박한 개소리임
    설마 국내학회를 컨퍼런스라고 부르는건 아닐테고
  • Benjamin Whisoh Lee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뭘모르네 외국물좀 먹자.
  • Jack Kerouac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ㄴTheodor Mommsen 국내 학회도 컨퍼런스라고 하지 않나? 그리고 작성자가 하버드를 가본 적이 있는지는 왜 궁금함 ㅋㅋㅋ 진짜 저런 반론으로 어떻게 연구를 하는거지? 혹시 님 하버드 재학생이신가요? 작성자 맞는 말하는데 엄청 까이네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ㄴ 폰버드인가봄 s학석박이라니까 학벌로는 못까고 미국탑스쿨에 빙의해서 글쓴이 까내리기 시전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하버드랑 MIT는 보스턴에 있단다 보스턴은 메사추세츠 주도고 뉴잉글랜드 최대 도시야
    스탠포드는 아주 실리콘벨리 중심가에 있고 ㅋㅋㅋㅋ
    그리고 포스텍이 위치상 학회 못간다는건 대체 뭔 황당한 헛소리냐
    굳이 갈 이유도 없는 국내학회는 그나마 서울에서 안 열리고
    국제학회는 서울이건 포항이건 어차피 해외인데 똑같고

    S대 자대생이 애초에 P대에 관심가질 이유도 전혀없고
    개뿔 뻔한 주작글인데 낚이는거보니 여기 잡대생들밖에 없는게 맞나보다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ㄴ 굳이 맥락상 중요하지도 않은 부분을 꼬투리잡고
    주작이라 단정하시는 이유가 뭐지요?
    글쓴이가 주작할 이유는 도대체 뭐며 설사 주작이라 쳐도 그 의도가 어느 학교를 까내리기 위한 불순한 의도인가요?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내용이 대부분 말도안되는 헛소리인데 그걸 "맥락상 중요하지도 않은 부분" 이라니 ㅋㅋㅋ
    니들 대학원생 맞냐? 석사 1년만 해도 이런 헛소리엔 안낚일텐데?
  • Henrik Dam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26
    ㄴ 궁금해서 여쭤보는 건데
    그러면 미국에 계셔보니까 연구실보다 생활인프라가 중요하던가요?
  • Charles Nicolle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Theodore/첨언하자면 스탠포드가 실리콘밸리 중심부에 있는게 아니라 실리콘밸리가 스탠포드를 중심으로 자리잡은거임. 고로 예시가 아예 터무니없는건 아님. 실리콘밸리를 대도시라 하기에도 좀 그렇고.

    그리고 깡촌 소재의 명문대 사례는 작성자가 열거한 학교가 아니라도 많은게 팩트.

    보스턴은 과거 미국 문화의 중심지였으니 굳이 지적을 하라면 오류가 있을진 모르나 그게 작성자 의견을 심각하게 격하시키진 않음.

    컨퍼런스는 해외학회만 지칭하는게 아니란건 학부생만 되도 알만한 사실인데 왜 지적하는건지 모르겠음. 일부 학회는 교통여건상 참석에 불리한것도 억지주장은 아님.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그러니까 "대학은 의미가 학문의 전당이기에 지을 때부터 공부에 집중하라고 저기 시골에 박아둬요" 이거 순도 백프로 개소리라고

    포스텍은 포항제철이 만들었으니 포항에 있는거고 IST는 정치논리로 지방에 하나씩 지은거고
    대학교 입장에서도 학생 입장에서도 일부러 깡촌에 지을 이유는 한개도 없음 당연히 주위에 대도시가 있고 기업이 있어야 모든 면에서 유리함.

    그리고 깡촌 소재의 명문대, 특히 대학원중심의 공학대학이 몇이나 있는지 예를 들어 주기 바람.
  • Alfred Blalock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코넬 대학교도 미국 시골에 위치했고, 옥스퍼드도 런던 100km 정도 떨어져 있음. 스탠퍼드 대학의 경우에는 기업이 있는 곳에 대학이 위치한게 아니라, 원래 그 주변에 아무것도 없었는데 졸업생들이 그 주위에 기업들을 세우면서 실리콘 벨리가 형성되기 시작함. "대학의 의미가 학문의 전당이기에 ~"가 순도 백프로 헛소리는 아니지. 그리고 위에 친구는 국내 학회는 갈 이유도 없을 정도로 똑똑한가? s 자대생이 p에 관심 있을 리 없다는 건 본문에 교수하고 선배가 p 출신이라고 나와있는 거 같은데. 여러 모로 어느 대학인지 궁금한 친구네.'국내 학회'는 갈 필요도 없고 컨퍼런스라고 부르지도 않는 대단하신 분 ㅎㅎ
  • Theodor Mommsen 2020.11.26 댓글 블락요청
    코넬은 학부중심 대학이고 코넬이 괜히 코넬텍을 뉴욕에 만든거 아님.
    옥스브리지는 생긴지 천년 다 되가는 학교니 논외고
    많은게 팩트라면서 옥스브리지 말고 예로 들 거 없음?
    스탠포드 주위에 아무것도 없다고? 바로옆에 샌프란이랑 새너제이 있는거 안보임?

    그리고 대부분의 분야에서 사실상 리뷰가 의미없이 내면 다 붙어서 학부생들이나 내는 데가 국내학회인데?
  • Charles Nicolle 2020.11.27 댓글 블락요청
    스탠포드 주위에 아무것도 없'었'다고. 글부터 똑바로 읽어.
    설립부지 자체가 목장이었고 설립 당시로 치면 농장으로 둘러쌓인 깡촌이 맞았다.

    스탠포드 설립이 샌프란시스코가 미국으로 편입된지 불과 40여년 뒤의 일이고 스탠포드 졸업생들이 창업 러쉬로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주기 시작한건 2차 세계대전 직후임. 그 이전에는 도시 문물과는 거리가 있었고.

    퍼듀, 아이오와, 미시건 등 "도시가 먼저 있고 대학이 도시빨을 받는" 경우가 아닌 사실상 도시 자체가 대학도시이고 거주자 상당수가 대학 인구로 구성되는 경우도 많음.

    TAMU도 깡촌 소재이면서 대학원 규모도 상당한 공학위주 명문대학의 전형적 예시.


    그리고 글 작성자는 원문에서
    "원래 대학은 의미가 학문의 전당이기에 지을 때부터 공부에 집중하라고 저기 시골에 박아둬요." 라고 하고 있음.

    "원래" 라는 표현을 박아놓고 쓰고있는데 왜 옥스브릿지를 천년됐다고 논외로 쳐야하는 건지 이해가 잘 안감.

    그리고 국내 학회는 리뷰 의미가 없어서 학부생들이나 간다?
    설마 이딴게 국내 학회를 컨퍼런스라고 부를 수 없는 이유인가?

    모든 분야 모든 국내 학회 다 가본 거? 국내에서 개최하는 국제 학회나 퀄리티 나쁘지 않은 국내학회도 찾아보면 꽤 되는데 누구 마음대로 이렇게 단정해서 말하는 건지.

    학회 가는 목적조차도 하나가 아님. 리뷰가 의미 없는 학회라도 그저 연사 퀄리티가 좋거나 내가 만나보고 싶은 교수가 초청받아서 온다는 등의 이유로도 가볼 수 있음.

    뭔가 댓글이 필요 이상으로 극단적이고 단정적이라 별로 더 대화하기도 싫어지네.
  • Róbert Bárány 2020.11.27 댓글 블락요청
    배우신 입장에서 지거국 자대 대학원 진학 괜찮은지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 Robert Hooke 2020.11.28 댓글 블락요청
    ㅎㅂㅎ 교수님 랩이신가요

댓글 작성

글쓰기 이용 안내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