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께서 교수였는데

2022.01.20

9

6383

이후 저는 라이센스가 나오는 과에 진학한 후,
석사까진 땄는데
와이프랑 너무 같이 있고 싶어서 쿨하게 유학 대신 결혼을 선택했고,
아이를 낳고 나서는 가족과 너무 같이 있고 싶어서 쿨하게 공무원의 길을 선택했네요.(연구소긴한데)
부모님께서는 왜 저보고 박사를 안따냐, 연구를 안하냐고 하시는데.
모르겠네요. 저는 부모님 공부하시느라 슬하에서 2살부터 8살까지 못큰게 한이 되어서 그런지
내 애 낳고 하루도 부모님께 안맡겼는데.
집에 와서 설거지하고 빨래하고 아들 둘이랑 노는게 너무 즐거운데 말이죠.
요즘 따라 또 박사를 파트타임으로라도 딸 생각이 없냐고 하시네요.



그냥 랩에 계신 여러분을 존경하고 공감해주고는 싶은 한 사람으로 남고만 싶네요.....
여러분들은 잘 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어째야 되나.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9개

2022.01.20

결혼까지 하셨는데 부모님 의견이 중요한가요?
글쓴이 분 삶이 한편으로는 부럽습니다.
저도 다른데서 일찍이 소중함을 찾았더라면 다른 길을 선택했을지도 모르겠네요.

IF : 5

2022.01.20

이미 좋은 삶을 살고 계신 것 같습니다. 좋은 아버지이실 것 같네요.
즐거운 어니스트 헤밍웨이*

2022.01.21

이 누추한 곳엔 어쩐 일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