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석사생이 졸업준비 하면서 한탄하는 글

2021.08.28

6

2816

현재 자대 학부/대학원 진학하고 석사 과정을 진행하면서 다음학기 졸업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현재 다니는 학교는 지거국인데 저는 학부생때 저희 학교가 너무 좋았습니다
입학 초 신입생 때는 가끔씩 에타같은 커뮤니티 보면 훌리들이 좀 있긴 했지만 그냥 내 만 전공을 잘하면 되고 내 공부만 열심히 하면 끝 아닌가 라는 마인드로 살아왔고 제 전공이 너무 좋아서 항상 도서관도 자주 다니면서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자연스럽게 연구직을 꿈꾸면서 대학원 입학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고학년때는 우리 학과 교수님들이 너무 휼륭하고 좋으신 분들 같아서 다른 대학 생각할 것 없이 컨택하고 바로 자대 입학을 했습니다.
솔직히 지금은 조금 후회합니다, 좀 더 알아볼걸 하고요
대학원에 들어오니 다른 학교는 모르겠지만 학부 때 그렇게 많았던 장학금 제도는 대학원생에게는 거의 없는 거나 마찬가지더라구요
국가 장학금은 이공계는 제외에 성적 장학금이나 기타 장학금 같은 거 그런거는 없었습니다. 아니 있다 해도 저는 해당 사항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지금까지 제 돈으로 등록금 전체 다 내고 다녔습니다.
그래도 대학원을 포기할 생각은 1도 없었어요.
열심히 하면서 다니고 시키는 대로 다하면서 공부를 놓치지 않으려고 나름 노력했던것 같습니다
하지만 돌아오는 거는 피곤한 몸과 매우 낮아진 시력, 계속 깎이는 멘탈이었습니다.
랩실도 무언가를 배운다기 보다는 그냥 무식하게 굴려지는 느낌만 요새 계속 받고 있습니다.
석사 초 때는 아직 내가 부족하니까 아직 좀 더 배워야 한다고만 생각했는데 이제는 알거 같아요
우리 랩실은 참 교수님은 실적을 외치면서 집에 안보내고 계속 학교에 있어야한다면서 효율적이지 못해요
그렇다고 분석료나 실험 시료를 원하는 대로 사는 것도 아니고, 이거 저거 해봐라 하고 기간을 너무 짧게 주면서 왜 연구자로서 생각하고 판단을 안했냐고 하면.... 판단하고 생각해볼 시간은 주셨나요.. 실험하고 분석하고 정리까지만 해도 정말 부족한데
이제 졸업도 얼마 안남았는데 계속 드는 생각은 그냥 실험만 하는 피곤한 로봇같은 느낌입니다
어디가서 말할 데도 없어서 그냥 여기에 무턱대고 대충 적어봐요 조금이라도 스트레스 해소하려구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1.08.28

누적 신고가 5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이왕 그리된거 4학기 중반부터 기업 모집분야 올라오면 응시해서 취업준비....

2021.08.28

누적 신고가 5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사람들이 괜히 skp 거리는 게 아닌데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고도 더 좋은 학교들의 좋은 연구실 냅두고 지거국 괴수랩에 진학한 🐃🐃의 신세한탄이로군
말할 데도 없다는 건 인간관계도 썩 좋지 않은듯한데

2021.08.28

누적 신고가 5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원글 박제}]

현재 자대 학부/대학원 진학하고 석사 과정을 진행하면서 다음학기 졸업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현재 다니는 학교는 지거국인데 저는 학부생때 저희 학교가 너무 좋았습니다
입학 초 신입생 때는 가끔씩 에타같은 커뮤니티 보면 훌리들이 좀 있긴 했지만 그냥 내 만 전공을 잘하면 되고 내 공부만 열심히 하면 끝 아닌가 라는 마인드로 살아왔고 제 전공이 너무 좋아서 항상 도서관도 자주 다니면서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자연스럽게 연구직을 꿈꾸면서 대학원 입학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고학년때는 우리 학과 교수님들이 너무 휼륭하고 좋으신 분들 같아서 다른 대학 생각할 것 없이 컨택하고 바로 자대 입학을 했습니다.
솔직히 지금은 조금 후회합니다, 좀 더 알아볼걸 하고요
대학원에 들어오니 다른 학교는 모르겠지만 학부 때 그렇게 많았던 장학금 제도는 대학원생에게는 거의 없는 거나 마찬가지더라구요
국가 장학금은 이공계는 제외에 성적 장학금이나 기타 장학금 같은 거 그런거는 없었습니다. 아니 있다 해도 저는 해당 사항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지금까지 제 돈으로 등록금 전체 다 내고 다녔습니다.
그래도 대학원을 포기할 생각은 1도 없었어요.
열심히 하면서 다니고 시키는 대로 다하면서 공부를 놓치지 않으려고 나름 노력했던것 같습니다
하지만 돌아오는 거는 피곤한 몸과 매우 낮아진 시력, 계속 깎이는 멘탈이었습니다.
랩실도 무언가를 배운다기 보다는 그냥 무식하게 굴려지는 느낌만 요새 계속 받고 있습니다.
석사 초 때는 아직 내가 부족하니까 아직 좀 더 배워야 한다고만 생각했는데 이제는 알거 같아요
우리 랩실은 참 교수님은 실적을 외치면서 집에 안보내고 계속 학교에 있어야한다면서 효율적이지 못해요
그렇다고 분석료나 실험 시료를 원하는 대로 사는 것도 아니고, 이거 저거 해봐라 하고 기간을 너무 짧게 주면서 왜 연구자로서 생각하고 판단을 안했냐고 하면.... 판단하고 생각해볼 시간은 주셨나요.. 실험하고 분석하고 정리까지만 해도 정말 부족한데
이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