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유회준 교수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http://ssl.kaist.ac.kr

즐겨찾기

관심있는 교수를 즐겨찾기하고 우측 상단 'MY 페이지'에서 업데이트 소식을 받아보세요!

우측 상단 MY-내서랍에서 업데이트 소식을 확인하세요!

대학원생, 박사후연구원, 학부생인턴 모집여부를 등록하려면?

한줄평

KAIST 재학생/졸업생의 평가

평가인원이 일정인원 이상 모이면 공개됩니다.

연구실 분위기 강의 전달력 논문 지도력 실질 인건비 인품

* 표시 항목은 평가가 부족하여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음.

연구실 장점에 대한 한줄평

한줄평 쓰기
  • 전문연이 끝나는 대로 칼졸업 가능. 선후배 간 교류가 활발하여 석사 때부터 연구의 방향성을 잡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음. 학부생들에게 많은 관심과 조언을 주심.

  • 연구실 커리큘럼이 잘 짜여져 있어서 열심히 하는만큼 얻어가는게 많은듯 회로랩 특성상 석사때 논문 쓰는 경우가 많지는 않은데, 석사 때 연구 전체 프로세스 (논문 작성까지)를 경험해볼 수 있다는게 장점인 것 같다 +졸업을 빨리 시켜주시는편

  • 실적이 좋다고 알려져있음. 최근 동일 분야인 제자포닥 놔두고 타랩 여학생 포닥 밀어준 사건이 카이 내에서 이슈가 되었던 것은 사실이나 제자들은 신경안써도 잘하니까 놔뒀다는게 학계의 정설

  • 본인 연구실 학생들 확실히 챙겨주려고 하시고 대인배스러운 면모가 있음

  • 연구실 시스템이 잘 짜여있음. 다만 좀 기분파. 자기랩 남자제자 졸업은 별로 신경안쓰는데, 실적이 별로인 타랩 여학생 박사 졸업생을 M모 해외대학 포닥으로 꽂아주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것을 보고 고개를 갸우뚱??? 했음.

  • 국내에 안티가 많아 해외에서 더 유명. 안티가 많은 건 주위의 시기 질투보단 교수의 태도탓이 큼. 유행하는 연구를 주로 해서인지 깊이는 얕은 편.

  • 졸업생임. 대학원 생활을 짧고(!) 굵게. 국내에도 잘 알려졌지만, 그 보다 국외(특히 회로분야)에서 더 잘 알아줌. 은퇴 가까우셨지만 여전히 연구 아이디어가 많으심. 수동적인 학생이라면 대학원 생활 힘들 것이고, 적극적인 학생이라면 윈윈할것임.

  • .....1.....

  • 졸업을 손에쥐고,착취하지 않으신다. 빠른졸업.이것만으로도 대학원생에겐 최고의 교수님. 가끔많--이무섭지만 인간미있으심. 구성원 대부분 어려서(칼졸업후 대학원) 꼰대문화는 시대에 맞춰 거의 사라짐. 단체생활로 빡센점도 있지만,연구적 도움 정말 많이받음.

  • ...

  • 연구실에 들어가기 위해 1년이상 무급 인턴을 해야함... 석사,인턴은 박사의 실적을 위한 잡일, 연구실 잡일을 하게 됨박사가 되면 실적으로 보상을 받음연구실은 수직적인 구조로 회사같은 분위기꼰대가 많아서 힘듬교수님은 잘 뵙기 힘듭니다

  • 성과면 된다는 서로의 니즈가 맞다면 윈윈 연구실. 학문적으로는 목마를 수 있다.

  • ...

  • ...

  • 여기 출신 5명과 몇번씩 얘기해봄. -돈가지고 장난치지 않음.주는것도 거의 맥시멈.-랩 일원이 되면 우리팀으로 인식하며, 일원이 개삽질을 해도 최소 삼성은 가게 함. -인격모독을 들어본 경험이 없음. But, 압박은 개심함, 실적챙길수있음

  • 연구실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부정적인 평가 모두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아 있음.

  • .

  • (타랩) 듣기론 아래 평들이랑 많이 다른데... 암튼 참고 버티면 잘 풀리긴 하는듯.

  • 연구실 선배들이 꼰대짓을 좀 하고, 좀 빡세긴 한데 졸업이 빠르고 매우 좋은 곳..

  • 빡세지만 빠른 졸업 가능.교수님이 IEEE 내에서 정치력이 있어서 세계 어디든지 갈 수 있음.막장 학생도 졸업시켜준다는 전설의 소문으로 들어볼 때, 앞길 막힐 일은 없음.

SCIE 논문정보

2015년 이후 기준

동일계열 연구실과 비교 (전기/전자공학)

SCIE논문 수

상위20%

TOP

100%

SCIE논문의 피인용 횟수

상위12%

TOP

100%

평균 Impact Factor

상위10%

TOP

100%

도움말

동일계열 연구실을 비교하는 이유는 연구 분야마다 논문의 수와 피인용 횟수가 상이하기 때문입니다. 상대적으로 논문이 잘 나오는 분야가 있는 반면, 졸업 때까지 한 편의 논문을 쓰기도 힘든 분야도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히 논문 수나 피인용 횟수만 비교하는 것보다 동일계열 연구실과의 상대적인 실적을 비교하는 것이 해당 연구실의 실적을 파악하는 데 좀 더 용이할 것입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SCIE 논문이란 Science Citation Index Extended의 약자로, Clarivate 회사가 선정하는 논문 데이터베이스를 뜻합니다.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에도 급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위와 같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인정한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들이 SCIE 논문입니다. (이 기준에 대한 논란도 있어 SCIE '급' 이라는 이름으로 SCIE, SSCI, A&HCL, SCOPUS 등의 분류체계도 있는데, 대동소이합니다. 어떤 학술지가 SCIE인지 확인하기 위해, http://mjl.clarivate.com/ 에서 검색해 볼 수 있습니다.)

피인용 횟수는 해당 논문을 다른 논문에서 얼마나 인용하였는 지를 나타냅니다. 인용이 많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연구자들도 관심을 많이 가지는 연구분야의 논문이라는 뜻으로, 피인용 횟수가 높을수록 좋은 논문이라고 여겨집니다. (피인용 횟수는 분야별로 차이가 크기 때문에 동일분야 논문끼리 비교해야 합니다.)
좋은 논문을 판별하는 기준 중 하나로 쓰이는 방법은, 어떤 학술지에 게재되었는 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학술지의 게재논문이 한 해 동안 평균적으로 얼마나 인용되고 있는 지를 알려주는 지표가 impact factor이며, 보통 이 수치가 높을수록 좋은 학술지로 평가 받습니다.

논문기반 연구실 키워드

    #Medicine
    #Materials science
    #Computer science
    #Engineering
    #Physics
    #Artificial intelligence
    #Optoelectronics
    #Electrical engineering
    #Electronic engineering
    #Computer vision

유회준 교수가 저자인 논문목록

  • The Effects of Electrode Configuration on Body Channel Communication Based on Analysis of Vertical and Horizontal Electric Dipoles

    2015/04 IEEE TRANSACTIONS ON MICROWAVE THEORY AND TECHNIQUES

    2.3 Impact Factor

    24 citations

    Joonsung Bae, Hoi-Jun Yoo

    DOI : 10.1109/TMTT.2015.2402653

  • A 79 pJ/b 80 Mb/s Full-Duplex Transceiver and a 42.5 mu W 100 kb/s Super-Regenerative Transceiver for Body Channel Communication

    2016/01 IEEE JOURNAL OF SOLID-STATE CIRCUITS

    4.2 Impact Factor

    60 citations

    Hyunwoo Cho, Hyunki Kim, Minseo Kim, Jaeeun Jang, Yongsu Lee, Kyuho Jason Lee, Joonsung Bae, Hoi-Jun Yoo

    DOI : 10.1109/JSSC.2015.2498761

  • BRAIN: A Low-Power Deep Search Engine for Autonomous Robots

    2017/09 IEEE MICRO

    1.9 Impact Factor

    2 citations

    Youchang Kim, Dongjoo Shin, Jinsu Lee, Hoi-Jun Yoo

    DOI : 10.1109/MM.2017.3711641

연관정보

단과대학/학과별 모집정보 이벤트 등 컨텐츠 등록을 원하신다면 아래 링크를 눌러 신청해 주세요.

컨텐츠 관리자 신청하기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