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평범한 한량 공대 대학원생입니다.




광장


이런 사회, 그런 사회로 가기도 싫다.


그러나 둘 중에서 하나를 골라야만 한다.


박헌영 동지가 대학원으로 끌려갔다고 하오.


전해 듣게 된 그 흉한 소식.


그는 막다른 골목에 몰린 짐승이었다.


그때, 휴학을 하기로 서로 사이에 말이 맞았다.


막다른 골목에서 얼이 빠져 주저앉을 참에 난데없이 밧줄이 내려온 것이었다.


그때의 기쁨을 그는 아직도 간직한다.


설득자들 앞에서처럼 시원하던 일이란, 그의 지난날에서 두 번도 없다. 



방 안 생김새는, 통로보다 조금 높게 설득자들이 앉아 있고, 포로는 왼편에서 들어와서 바른 편으로 빠지게 돼 있다.


네 사람의 후줄근한 대학원생들과, 양복을 입은 교수가 한 사람, 합쳐서 다섯 명.


그들 앞에 가서, 걸음을 멈춘다.


앞에 앉은 대학원생이, 부드럽게 웃으면서 말한다.



“동무, 앉으시오.”


명준은 움직이지 않았다.


“동무는 어느 쪽으로 가겠소?”


“휴학.” 



그들은 서로 쳐다본다.


앉으라고 하던 대학원생이, 윗몸을 테이블 위로 바싹 내밀면서, 말한다.


“동무, 휴학도 마찬가지로 비전이 없는 일이요. 회사원들과 마찬가지로 말이오. 펑펑 놀면서 돈이나 써댈 것, 전문성도 쌓이지 않는데 어째서 휴학을 한단 말이오?”


“휴학.” 



“다시 한번 생각하시오. 당신의 인생에 있어 돌이킬 수 없는 중대한 결정이란 말이오. 지금 대학원에서는 유래 없이 인력이 부족하오. 다시 말해 중요한 국가 프로젝트들을 동무가 직접 수행할 수 있는 기회요. 자랑스러운 권리를 왜 포기하는 거요?”


“휴학.” 



이번에는, 그 옆에 앉은 대학원생이 나앉는다.


“동무, 지금 대학원에서는, 신입생을 위한 특별 장학금 제도를 냈소. 동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