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원 유학 준비,
막막하시죠?

연구주제에 맞는 교수를 찾고,
컨택 메일을 주고 받고,
SOP 및 PS 작성, CV 작성,
TOEFL/GRE 점수 준비,
프로그램 어플리케이션
데드라인 관리까지...
미국 유학 준비 과정엔 신경쓸 게 많습니다.

김박사넷 플러스에서는
실제 미국 유학중인 박사과정생
BEST CASE 라고 생각되는
한 명에게 초점을 맞췄습니다.

그리고 이 사례를 참고하여
가장 효율적인 가이드라인을 설계했습니다.

김박사넷 플러스에서 체계적으로
미국 대학원 진학을 준비하세요!

혼자서 고군분투 하는 것보다, 유학원에 값비싼 금액을 지불하는 것보다,
석/박사 미국유학을 위해 특화된 서비스를 이용하면 시간 및 비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습니다.

미국 TOP3 대학원 합격생의 후기
들어보세요.

김박사넷 플러스는 제가
미국유학을 준비한 방법과 동일합니다.

  • 출신학부 서울대/KAIST/POSTECH
  • TOP3 박사과정
  • 신소재공학

작년 연말 미국 유학을 지원할 때부터 올해 초 결과를 기다릴 때까지는 하루가 언제 지나가나 싶었는데 어느덧 무사히 미국에 도착해 대학원 생활을 시작한다는 사실에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물론 아직 신경 써야 할 것도 많고 미래 걱정도 많이 되지만, 간절히 원했던 유학이라 기대감이 큽니다.

지난 1년여 기간 동안은 영어 공부부터 학교/교수/프로그램 정보 정리, CV, SOP 등 서류 준비, 추천서 부탁드리기 등등 쉬운 것이 하나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 과정에서 제가 아는 정보가 매우 부족하다는 것을 수시로 느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면 유학에 관한 정보가 드문드문 있긴 하지만 학교, 전공, 개인마다 다르기에 저에게 맞는 것을 찾기도 쉽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이 과정이 상당히 오래 걸렸고, 파편화된 정보를 혼자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에 다양한 정보가 한 곳에 정리되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어드미션 과정이 끝나고 입학을 하게 되면 제가 쌓아 왔던 유학 준비 지식들은 더 이상 활용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마 몇몇의 후배들에게 간략한 준비 팁은 알려 주겠지만, 결국 인터넷에는 여전히 파편화된 정보만 돌아다닐 것이고 제 후배들도 저와 똑같은 고생길을 걸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이런 현상들은 제가 국내 대학원을 진학할 때도 비슷하였습니다. 지금은 김박사넷이 있어서 국내 대학원 진학정보를 알아보는 것이 제가 진학할 때와 비교하면 정말 쉬워졌지만, 미국 유학을 준비할 땐 김박사넷 같이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가 없습니다.

후기 더 읽어보기

여러분은
어떤 방법으로 준비하고 계신가요?

이게 맞는 방향인지, 확신이 없다면
성공한 선배들의 체계적인 방법을 따라 준비해보세요.

미국 유학, 혼자서도 성공할 수 있지만
김박사넷 플러스의 체계적인 준비가 있어야 안심이겠죠

김박사넷 플러스 시작하기

준비가 되신 분에겐
김박사넷 플러스가
효율적인 준비 방법입니다.

김박사넷 플러스 기능 살펴보기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