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CH 산업경영공학과 장봉규 교수 - 김박사넷

교수 상세정보

2015~2019년 데이터를 기준으로
정리되어 있습니다.

POSTECH 재학생/졸업생의 평가

평가인원이 일정인원 이상 모이면 공개됩니다.


* 표시 항목은 평가가 부족하여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음.

연구실의 장점에 대한 한줄평 평가하기

  • 제발 공부좀하세요.

  • 매우 만족

  • 스타일이 잘 맞으면 괜찮은 교수님

  • 교수 대외 활동 多. 인센은 각자 플젝 참여 여부에 따름. 최근 글들을 밖에서는 그리 보일 수 있겠거니 넘기려다 큰 결정을 앞둔 분들이 잘못된 정보를 가져갈까봐 씀. 궁금한 것이 있으면 멤버들 직접 컨택 추천. 식구가 될 수 도 있는데 거짓말 안함.

  • ...

  • 여기가 과에서 월급 최하위라던데 fact인가요? 금융이라 많이 받을 줄 알았는데 보면 학생들 과외하는거 같던데. 밥 잘 못 챙겨목는거보면 불쌍함. 밖에서 버는돈 나눠주면안되려나학생들에게

  • 집가느라바쁜듯

  • 이렇게까지 하면서 평가를 높이고 싶나

  • 할많하않

  • 이 한줄평은 해당 교수의 요청으로 블락처리 되었습니다

  • 교수) 자신을 드러내길 선호한다는 의견이 있는데 아직까지는 정치보다는 논문 쓰는게 재미짐. 학생들에게 논문을 위임한다는 추측에 대해서는 '연구실 지원 전에 반드시 대학원생들에게 교수 몰래 문의하고' 지원하라고 말하고 싶음. 학생은 많고 펀드는 부족함

  • 국내 손 꼽히는 금융공학 랩. 결과적으로 모든 졸업생의 진로가 좋음. 특히 주기적 논문 세미나를 통해 열띤 학문적인 토론이 가능. 교수님한테 이건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는 분위기. 공학 베이스의 금융 및 위험관리를 하고자 하는 학우들에게 강추!

  • 인품 실력 둘다 갖추신 분, 교수님께서 학생의 의견 및 연구주제를 존중해주기에 원하는 연구를 진행할 수 있음. 연구실 분위기는 수평적이고, 교수님 뿐만아니라 선배들에게 조언을 얻어 연구 진행하기에 좋은 환경.

  • 저년차는 일을 별로 시키지 않고 전공 지식을 쌓도록 배려해주심, 금융공학 탑저널에 논문을 두개 투고함, 랩에 수학적 지식이 많이 요구되는 편

  • 학생이 찾아가면 매우 친절하게 대해주심학습 의지만 있다면 최고의 스승!

  • 연구실 프로젝트 진행하면서 실제로 사회에서 어떤 분야에서 일 할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음.건강때문에 개인적으로 운동하고 있다고 하면 장려하심.

  • 아직 졸업이 많이 남았지만 연구실에 들어와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한글논문도 몇편 작성할 기회가 있었고 교수님이 국제 저널에 투고하기 위한 주제도 몇개 주셔서 공부하는 중입니다. 찾아가는 만큼 얻는게 있는 연구실입니다

  • 이 한줄평은 해당 교수의 요청으로 블락처리 되었습니다

  • 인센티브 거의 안줌.논문 방해는 안함.자주 회식 가서 인맥이 많긴 함 (취업에 좀 도움될듯)

  • ...

2015~2019년 연구실 정보

'교신 SCIE 논문'은 해당 교수가 교신저자로 들어간 SCIE 논문의 숫자를 말합니다. 논문의 저자는 크게 주저자(1저자, 교신저자)와 공동 저자로 나뉘며 논문 작성의 기여도는 주저자가 더 높습니다. 교신저자는 학술지 편집자 또는 다른 연구자들과 연락을 취하는 논문의 책임자로 볼 수 있으며, 보통 해당 연구실의 교수가 교신저자가 됩니다. (통상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1저자가 됩니다.)
즉, 교수가 교신저자인 논문은 해당 교수가 공저자인 경우보다도 해당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연구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연구실의 실적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김박사넷에서는 교신 SCIE 논문을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습니다.

SCIE 논문이란 Science Citation Index Extended의 약자로 미국 톰슨사이언티픽사가 집계하는 논문 데이터베이스를 뜻합니다.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에도 급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위와 같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인정한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들이 SCIE 논문입니다. (이 기준에 대한 논란도 있어 SCIE '급' 이라는 이름으로 SCIE, SSCI, A&HCL, SCOPUS 등의 분류체계도 있는데, 대동소이합니다. 어떤 학술지가 SCIE 급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http://mjl.clarivate.com/ 에서 검색해 볼 수 있습니다.)

피인용 횟수는 해당 논문을 다른 논문에서 얼마나 인용하였는 지를 나타냅니다. 인용이 많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연구자들도 관심을 많이 가지는 연구분야의 논문이라는 뜻으로, 피인용 횟수가 높을수록 좋은 논문이라고 여겨집니다. (피인용 횟수는 분야별로 차이가 크기 때문에 동일분야 논문끼리 비교해야 합니다.)
좋은 논문을 판별하는 다른 기준은 어떤 학술지에 게재되었는 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학술지의 게재논문이 한 해 동안 평균적으로 얼마나 인용되고 있는 지를 알려주는 지표가 impact factor이며, 보통 이 수치가 높을수록 좋은 학술지라고 합니다. (추후 SCIE 논문의 impact factor에 대한 정보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정보는 이메일 기준의 교신저자 논문이며, 피인용 횟수는 교신저자 논문의 피인용 횟수입니다. (bing.com검색결과 기준) 요청사항은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주세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동일계열 (산업공학) 연구실과 비교

동일계열 연구실을 비교하는 이유는 연구 분야마다 논문의 수와 피인용 횟수가 상이하기 때문입니다. 상대적으로 논문이 잘 나오는 분야가 있는 반면, 졸업 때까지 한 편의 논문을 쓰기도 힘든 분야도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히 논문 수나 피인용 횟수만 비교하는 것보다 동일계열 연구실과의 상대적인 실적을 비교하는 것이 해당 연구실의 실적을 파악하는 데 좀 더 용이할 것입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해당 연구실은 파란색으로 표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교신 SCIE논문 TOP 5

해당 교수의 교신 SCIE 논문 중 피인용 횟수가 가장 높은 논문을 추린 목록으로, 해당 교수의 논문 중 가장 영향력 있는 논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논문의 전문(全文)이 다운로드가 안 되는 경우, 해당 교수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본인의 소속 대학이 논문의 전문을 제공하는 유료 서비스(Web of Knowledge, Scopus 등)에 가입되어 있는 경우, 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2015~2019년 교신저자 논문중 피인용횟수 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수정사항이 있을 경우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