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자연과학) 소프트웨어학과 우사이먼 교수 - 김박사넷

교수 상세정보

2015~2019년 데이터를 기준으로
정리되어 있습니다.

성균관대학교(자연과학) 재학생/졸업생의 평가

평가인원이 일정인원 이상 모이면 공개됩니다.


* 표시 항목은 평가가 부족하여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음.

연구실의 장점에 대한 한줄평 평가하기

  • 강의를 잘하지는 못하지만 논문 지도는 매우 꼼꼼하게 하시고, 좋은 저널에 개시할 만한 논문이라면 전폭적인 써포트를 하십니다. 개인 자유를 존중하므로 개인 역량이 있는 학생에게는 엄청나게 좋은 교수님이십니다. 수동적인 학생들에게는...ㅎㅎ

  • 타 연구실 학생인데, 옆에서 지켜보는 바로는 좋은 교수님이십니다. 논문도 같이 썼는데 연구 실력이 아주 뛰어난 교수님이시구요! 덕분에, SCI 급 논문에 Accept도 되었습니다. 관련 분야에 관심있는 학생들은 고민하지마세요!

  • Very supportive in terms of research.

  • ...............................................................................................

  • 2019년에 성대로 오시고 교수님의 희생정신과 인공지능 분야의 인기로 인해 랩실이 확장하면서 다양한 도메인을 가진 학생들이 많아지는 중입니다. 교수님의 학구열이 매우 높아 항상 새벽까지 자리를 지키며, 연구에 몰두하십니다.

  • 연구실 내 자율성 보장. 학생들에게 존댓말 쓰심. 연구에 있어 학생들 전적으로 신뢰. 관련 분야 경험이 적은 학생도 연구에 참여할 기회를 주시어 학생을 키우려는 의지가 강하심. 자기 능력/노력만 있으면 논문 성과 잘 낼 수 있도록 꼼꼼히 지도해주심.

  • ..............................

  • I worked under him for 3 years. He is very hard working. Every time we submit a paper he works until the last minute with us to improve it.

  • 예전에 연구실 분위기 흐리거나 전혀 석박사에 대한 의지가 없는 학생은 중간에 다른 연구실로 가라고 할 정도로 연구실 분위기는 좋고 자신의 역량이 부족해서 중간에 포기한 것을 연구실 탓으로 돌리는 분들이 평가를 한것 같습니다. 인품도 좋으십니다

  • 아래 평가는 연구실을 나간 학생들이 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몇몇 일부 학생의 평가에 흔들리지 말고, 연구실에 있는 학생들을 통해서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데이터 기반 분야에서 짧은 기간 동안 우수한 성과를 만들고 있습니다.

  • ...

  • 밑의 한줄평들은 연구실 소속은 아닌듯 하네요

  • 차분하고 예의 바른 성격 이심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

2015~2019년 연구실 정보

'교신 SCIE 논문'은 해당 교수가 교신저자로 들어간 SCIE 논문의 숫자를 말합니다. 논문의 저자는 크게 주저자(1저자, 교신저자)와 공동 저자로 나뉘며 논문 작성의 기여도는 주저자가 더 높습니다. 교신저자는 학술지 편집자 또는 다른 연구자들과 연락을 취하는 논문의 책임자로 볼 수 있으며, 보통 해당 연구실의 교수가 교신저자가 됩니다. (통상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1저자가 됩니다.)
즉, 교수가 교신저자인 논문은 해당 교수가 공저자인 경우보다도 해당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연구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연구실의 실적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김박사넷에서는 교신 SCIE 논문을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습니다.

SCIE 논문이란 Science Citation Index Extended의 약자로 미국 톰슨사이언티픽사가 집계하는 논문 데이터베이스를 뜻합니다.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에도 급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위와 같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인정한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들이 SCIE 논문입니다. (이 기준에 대한 논란도 있어 SCIE '급' 이라는 이름으로 SCIE, SSCI, A&HCL, SCOPUS 등의 분류체계도 있는데, 대동소이합니다. 어떤 학술지가 SCIE 급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http://mjl.clarivate.com/ 에서 검색해 볼 수 있습니다.)

피인용 횟수는 해당 논문을 다른 논문에서 얼마나 인용하였는 지를 나타냅니다. 인용이 많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연구자들도 관심을 많이 가지는 연구분야의 논문이라는 뜻으로, 피인용 횟수가 높을수록 좋은 논문이라고 여겨집니다. (피인용 횟수는 분야별로 차이가 크기 때문에 동일분야 논문끼리 비교해야 합니다.)
좋은 논문을 판별하는 다른 기준은 어떤 학술지에 게재되었는 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학술지의 게재논문이 한 해 동안 평균적으로 얼마나 인용되고 있는 지를 알려주는 지표가 impact factor이며, 보통 이 수치가 높을수록 좋은 학술지라고 합니다. (추후 SCIE 논문의 impact factor에 대한 정보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정보는 이메일 기준의 교신저자 논문이며, 피인용 횟수는 교신저자 논문의 피인용 횟수입니다. (bing.com검색결과 기준) 요청사항은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주세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수정사항이 있을 경우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