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체육교육과 송욱 교수 - 김박사넷

교수 상세정보

2015~2019년 데이터를 기준으로
정리되어 있습니다.

서울대학교 재학생/졸업생의 평가

평가인원이 일정인원 이상 모이면 공개됩니다.


* 표시 항목은 평가가 부족하여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음.

연구실의 장점에 대한 한줄평 평가하기

  • 입학을 절대 권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서울대인데’라는 생각으로 들어왔다가 너무 많은 것을 잃어요..교수님은 제자 ‘양성’에 관심없고 제자 ‘이용’에만 정신이 팔려있습니다. 들어오는 순간 배우는 것 없이 등록금 내고 일하다가 끝나요. 현명한 선택하시길

  • 진심으로 말씀을 드립니다. 절대 오지마세요. 연구를 하고 공부를 하고 싶으시다면 오시면 정말 후회합니다.

  • 장점 : ... 단점 : 가족이 입학하려고 하면 피를 토하며 말리고 싶은 곳

  • 사교성이 좋으심

  • 안타까움...제자들의 미래에 대한 고민이 전혀없음. 그때그때 포닥, 박사과정, 공동연구팀 교수 등에게 석사연구생들의 연구지도를 맡김...연구생들 컨트롤이 안되어 연구비 비리, 연구생들의 불화 등이 매우 심함.

  • 빛 좋은 개살구

  • 장점을 쓰라는데.. 도무지 없으니 평들이 "..."이 많지.. 정상인은 이 양반 밑에 못 있음, 버티는건 석사레벨까지고 박사부터는 똑같은 정신세계를 공유하지 못하면 버티는 것마머 못함. 정신세계 = 약육강식, 적자생존, 파렴치한, 어불성설, 횡설수설.

  • 팩트 체크.. 교수재직기간(10년 넘음)동안 포닥 3명 중 교수임용 사례 없음.. 박사 졸업생 2명..석사 후 박사 진학 1명..체교과 학부졸업생 단 1명도 밑으로 안감..석사,박사,포닥 생활 중 나가거나 지도교수 바꿔 졸업한 원생만 10명 이상...

  • 같은 소속 타전공에비해 석사도 소정의 인건비가 있음. 다만 석사졸업후 박사로 간 케이스가 극히 드물며 박사배출도 거의없음. 논문지도는 없음 스스로 공부.

  • 학부생에겐천사,원생에겐악마. 석사 졸업생들 중 박사과정 진학률 매우 낮음(4명 석사졸업생 중 박사과정 합격했으나 1명은 연구비 장난질 및 연구실 생들과 불화로 미국 도피성 유학, 2명은 과정 중 중도 포기, 1명은 학위 취득만을 위해 파트로 다님).

  • 학부 학생들에는 천사, 원생들에게는 악마. 박사 과정생에게 많은 권한을 부여하여 마치 박사과정생이 지도교수인 것 마냥 석사생 부려먹음. 교수님 아래서 석사 졸업 후 박사 과정으로 가는 비율 0%. 석.박사과정생이 연구비 횡령 전과 있으나 조용히 묻힘.

  • ...

  • ...

  • ......

  • 장점: 1. 운동(축구) 좋아하고 잘함단점:1. 연구X, 논문지도X, 내부경쟁치열 - 박사가 전권휘두르며 석사들 고혈뽑아냄 - 석사 논문지도 제로 - 정글같은 적자생존식 내부관리2. 후학양성 X

2015~2019년 연구실 정보

'교신 SCIE 논문'은 해당 교수가 교신저자로 들어간 SCIE 논문의 숫자를 말합니다. 논문의 저자는 크게 주저자(1저자, 교신저자)와 공동 저자로 나뉘며 논문 작성의 기여도는 주저자가 더 높습니다. 교신저자는 학술지 편집자 또는 다른 연구자들과 연락을 취하는 논문의 책임자로 볼 수 있으며, 보통 해당 연구실의 교수가 교신저자가 됩니다. (통상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1저자가 됩니다.)
즉, 교수가 교신저자인 논문은 해당 교수가 공저자인 경우보다도 해당 연구실의 대학원생이 연구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연구실의 실적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김박사넷에서는 교신 SCIE 논문을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습니다.

SCIE 논문이란 Science Citation Index Extended의 약자로 미국 톰슨사이언티픽사가 집계하는 논문 데이터베이스를 뜻합니다.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에도 급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위와 같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인정한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들이 SCIE 논문입니다. (이 기준에 대한 논란도 있어 SCIE '급' 이라는 이름으로 SCIE, SSCI, A&HCL, SCOPUS 등의 분류체계도 있는데, 대동소이합니다. 어떤 학술지가 SCIE 급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http://mjl.clarivate.com/ 에서 검색해 볼 수 있습니다.)

피인용 횟수는 해당 논문을 다른 논문에서 얼마나 인용하였는 지를 나타냅니다. 인용이 많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연구자들도 관심을 많이 가지는 연구분야의 논문이라는 뜻으로, 피인용 횟수가 높을수록 좋은 논문이라고 여겨집니다. (피인용 횟수는 분야별로 차이가 크기 때문에 동일분야 논문끼리 비교해야 합니다.)
좋은 논문을 판별하는 다른 기준은 어떤 학술지에 게재되었는 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학술지의 게재논문이 한 해 동안 평균적으로 얼마나 인용되고 있는 지를 알려주는 지표가 impact factor이며, 보통 이 수치가 높을수록 좋은 학술지라고 합니다. (추후 SCIE 논문의 impact factor에 대한 정보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 피인용 횟수는 bing.com기준으로 산정하였습니다.
* 2020년부터 SCI, SCIE의 구분이 사라지고 'SCIE'로 통합되었습니다.

논문정보는 이메일 기준의 교신저자 논문이며, 피인용 횟수는 교신저자 논문의 피인용 횟수입니다. (bing.com검색결과 기준) 요청사항은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주세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2015~2019년 졸업생 정보

졸업생 정보를 통해 해당 연구실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거쳐갔는지 알 수 있습니다.
2015년을 기준으로 비교하는 이유는 임용된 지 얼마 안 된 교수는 졸업생 숫자가 적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모든 졸업생 정보

현재까지 졸업한 모든 졸업생 데이터를 기반으로 '석사입학생 중 박사졸업생의 비율'을 산출하였습니다.
이는 해당 연구실로 석사과정 입학 후 박사과정을 거쳐 박사학위까지 받은 졸업생의 비율로, 항상 그런 건 아니지만, 이 비율이 높다면 해당 연구실에 긍정적인 요소가 많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 물론 관심있는 연구 분야의 타 교수들과의 비교, 동일계열 연구실과의 비교, 학생들의 한줄평 등 여러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평가를 내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연도별 졸업생 수 (5개년)

졸업생 수 추이와 해당 연구실의 연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서울대학교, KAIST만 지원하며 타 대학원은 업데이트 예정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박사입학 후 졸업까지 필요한 평균 학기수

졸업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석박통합/박사과정생에게는 미래 계획을 위해 해당 연구실의 평균 학위취득 소요 기간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 제공되는 데이터에는 파트타임 박사졸업생이 포함되어 있어, 전업학생의 경우 그 기간이 조금 더 짧을 수 있습니다. (향후 표준편차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현재 서울대학교, KAIST만 지원하며 타 대학원은 업데이트 예정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졸업생 나이

본인이 석사/박사과정을 마칠 땐 몇 살일 지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서울대의 경우만 제공합니다.)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하기
 예시 보기

수정사항이 있을 경우 오류 수정요청을 이용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