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일상
  • 이런저런
  • 연구실

도움 받기만 하고 도와주지 않는 연구실원을 어떻게 생각해야 스트레스를 안 받을 수 있을까요..?

울적한 장 폴 사르트르

2021.10.14 7 1480

석사 막학기 중에 회사에 합격했습니다.

거의 3~4년차 석사 선배, 본인 업무 학교 출근해서 처리하기 귀찮으니까 제가 2년간 잡일(약 20분/1회)을 수십번 대신 해주고도 좋은게 좋은거지, 라고 생각하며 타 연구실원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는데,

시험 감독보는거 회사 때문에 밤에 제가 퇴근하고 만약에!! 학교에 늦게 도착하면 대형사고 나니까 연구실에서 조금만 대기해줄 수 있겠냐라고 하니 칼같이 본인 바쁘다네요 ㅋㅋ 20분만 보면 되는데.. 그리고 2년만의 첫 부탁인데★평일밤에 바쁘신분..!★
개인 사정이 있어 바쁜건 이해하지만 '감독은 본인 업무'고 그걸 해결하는 능력도 중요해요^^라고 들으니까 정말... 어휴

학부때 팀플로 데인적이 있어서 대학원에서는 좀 서로 win win하는걸 바라고 왔는데 정작 본인 도움필요할때만 굽신 굽신하고 도와달라니까 도와주지않네요 ㅋㅋ

결국엔 학교<-->집 더 먼곳에 계신 다른분께서 도와주시기로..

참, 본인은 회사 가지도 못하고, 졸업도 못하는데 자기 후배는 대기업가니 그게 배가 아픈걸까요? 졸업하고 취업 준비하시지~ 졸업 한것도 아닌데~~ 이렇게 비꼬기도 하던데..

그냥 불쌍한 사람이다, 저렇게 되지 말아야지 하는게 최선이겠죠..?
착한사람이 손해보는 것 같네요.. 좀 서로 잘되면 덧나나..

댓글 7

  • 귀여운 존 스튜어트 밀

    2021.10.14

    팃포탯

    대댓글 1개

    • 울적한 장 폴 사르트르 (작성자)

      2021.10.14

      역시 이게 정답인 것 같아요. 처음만나는 사람들한테 다 퍼주는 스타일이다 보니까 이렇게 꼭 데이고 나서야 팃포탯마인드로 가게 된다는 ㅠㅠ. 가끔가다 배신감느끼네요 흑흑

  • 허기진 존 폰 노이만

    2021.10.14

    이런일 겪으면서 점점 사람보는 눈 키우게 되고 함부로 안 도와주게 됩니다..

    대댓글 1개

    • 울적한 장 폴 사르트르 (작성자)

      2021.10.14

      저는 충분히 도와줄 수 있는거면 도와주는 스타일이라 ㅠㅠ.. 이제 저도 다시 생각해 봐야겠네요..

  • 겁먹은 막스 베버

    2021.10.14

    그냥 그러려니해요. 인생 살면서 누구 도와주면 다시 보답음 받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음. 그냥 평균적으로 길게보면 누굴 도와주는 게 나에게도 결국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넘어가는 게 스트레스 덜받아요

    대댓글 1개

    • 능글맞은 비트겐슈타인

      2021.10.14

      일반적으로는 이게 맞긴 해요. 근데 몇년 알고 지내면 이 사람은 아무리 봐도 폐급 인성이다 싶은 사람들이 있어요. 그런 경우는 그냥 칼 같이 외면하는 게 또 내 정신 건강에 좋은 것 같아요.

  • 배고픈 르네 데카르트

    2021.10.14

    ㅂㅅ보존의 법칟.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