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질문/고민

싱가폴 국립연구소

성실한 앨런 튜링

2021.07.22 8 792

재작년 말에 미국 탑10급 학교에서 박사 했구요 사실 네셔널랩에 포닥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비자바꾸러 들어왔다 코로나 때문에 비자업무가 중단되면서 오퍼가 캔슬되었습니다.

대학때 은사님이 주선해주어 한 국책연구단에 연구교수로 가게되었는데.. 덕분에 잘 지냈습니다. 좋은 처우에.. 설비도 안정되지 않았지만 계속 구축하고 있고. 다만 여기 분들과 제가 백그라운드가 다르고 제가 하던 합성을 할수는 없는데다가 단장님께서 저의 speciality를 별로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한번은 제가 박사때 합성한 샘플을 여기와서 측정한게 있는데 사람들 앞에서 이건 합성이 잘못된거란 식으로 얘기하셔서 빈정이 확 상한 기억도 나네요. 물론 그 샘플로 다른데서 잘 재서 논문 잘 출판되었습니다.

한국와서 교수직 한곳 넣었다 (떨어질것 같았지만) 최종 탈락.
다른 곳 교수직 넣었다 또 최종 탈락.
출연연 넣었다 여기는 서류 탈락했습니다.

지도교수님은 내가 strong한 추천서를 썼는데 이상하다.. 라 하셨는데 한국에선 추천서를 잘 안보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진짜 우울하던 차에 싱가폴 국립연구소랑 화상 인터뷰 봤는데 오퍼를 주겠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여기서는 인터뷰때 아예 추천서 얘기를 하길래 여긴 추천서를 보는구나.. 란 느낌은 받았습니다.

연구여건은 여기랑 비슷할것 같습니다. (한국에 이 사업단 돈이 많아요) 제가 인터뷰때 가서 합성은 하는거냐고 물었더니 한다고 말하고 알고보니 인터뷰한 사람도 합성전공이라 이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돈은 뭐 크게 상관은 없는데 싱가포르는 하우징도 준다고 하더군요.

다만 결국 한국에서 job 잡을거면 이 시국에 해외나가서 뭘 어쩔거냐.. 라는 얘기는 매우 타당하게 느껴집니다.

여기 연구단에서 주로하는 일은 제가 봤을땐 그렇게 scientific significance가 크다고 보이지 않는 일입니다. 측정 쪽인데 잠시 커버논문을 몇편 친 이후에 이제는 publication도 잦아들고 있습니다. 학계 트랜드가 바뀌었거든요. 그런데 여기 연구원들은 좀 텃세들도 부립니다. 제가 사실 합성 base라 electronics에 약한데 회로를 모른다고 연구원들도 몇번 좀 무시를 했었습니다. 사실 화학쟁이가 물론 회로도 하면 좋지만 그렇다고 연구교수 하면서 여기서 회로이론 펴가며 대부분의 시간을 공부하고 기구를 꾸미는게 맞나.. 하는 회의감이 좀 듭니다. 물론 알면 좋다는건 인정하고 자기만의 in house 장비를 구축하면 좋지만 미국에선 이런것들을 테크니션들이 잘 서포트 해줬었는데 여기는 연구원들이 합니다. 물론 하면 좋다는건 인정하지만 좀 선후가 뒤바뀐 느낌을 강하게 받습니다.

제 생각엔 저런 일은 잘하는 업체에 맡기면 돈 얼마에 수개월 내에 제작이 가능한 일들이거든요. 그런데 단장님께서 교수시절부터 랩의 공작실에서 틀어박혀 저런걸 꾸미는걸 미덕으로 생각해왔던 것 같고, 대부분 그런 문화에 순응하는 분위기입니다.

거의 박사 한 명 나갈때마다 장비를 하나씩 꾸미고 나가면 유지관리가 안되니 부수고 다시 꾸미고.. 이걸 반복하는 연구실인데 제가 지난달 미팅 때 이게 분야가 핫할때는 나름 의의가 있다는건 알겠지만 이제는 generic한 설비를 갖추고 거기서 좀 아카데믹한 성과에 치중하는게 어떻겠냐는 의견을 냈더니 사실 저와 개인적으로 거의 얘기해본적도 없는 다른 연구원이 (이 사람은 그 그룹 출신입니다) 급 동의를 해주면서.. 재작년부터 우리 그룹 퍼블리케이션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단장님 반응은 그러니까 여기 연구원들이 더 열심히 해야한다. 이것이었죠..

물질마다 회로의 설계를 바꾸고 디바이스의 수치들을 튜닝하는 일은 필요는 한데 연구직이 거기에 너무 몰입하는건 별로 남는 장사가 아닌 것 같고 이제 저런걸 자동적으로 조절해주는 장비가 곧 나올 것이라 생각합니다.

얘기가 길어졌는데.. 여기 분위기가 이렇다보니 좀 제 분야를 찾아가고 싶은데.. 현실적으로는 싱가폴에 가면 한국에 job 지원도 어려울거고 미국에 다시 가는 것도 쉽지 않을거고.. 간들 바로 논문이 나오거나 하는건 아닐거라.. 걱정이 됩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댓글 8

  • 씩씩한 피보나치

    2021.07.22

    본인의 마음도 이미 돌아선거 같은데, 글을 보았을때는 갈 이유가 없어보입니다...

    대댓글 0개

  • 비관적인 게오르크 헤겔

    2021.07.22

    통계학 유학을 추천드립니다

    대댓글 2개

    • 사려깊은 토마스 홉스

      2021.07.22

      와 이거 개오랜만에 보네 ㅋㅋㅋㅋㅋㅋ 스랖 끊어라..

    • 귀여운 레프 톨스토이

      2021.07.22

      ㄴ스랖유저 반갑

  • 쇠약한 버지니아 울프

    2021.07.22

    싱가폴 쪽 최근 실적보고 별로면 저라면 다시 미국 포닥 갑니다.
    한국 임용시장에서 탑10 박사 네임밸류로만 임용하는 경우는 요새 거의 없습니다. 요컨데 실적이 아직 임용될 정도의 하이 임팩트 저널이 없거나, 양적으로 부족하단 건데, 저라면 그 부족한 부분을 메꾸러 갑니다. 최종까지 몇번 가셨으니 거의 다 왔고 조금 더 아래 대학까지 지원해나가다보면 결국 임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데, 나가는게 부담스러우면 조금 더 아래 대학까지 같이 지원해서 임용 후 옮기는걸 생각해 볼 수도 있겠습니다.
    처음에 미국포닥을 추천한 이유는 규모있는 연구가 가능한 학교의 교수가 되려면 ist이상은 가야하는데, 본인이 연구를 하지않는 자리에서도 만족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보시면 됩니다.

    대댓글 1개

    • 쇠약한 버지니아 울프

      2021.07.22

      그리고 이 시국에 해외나가서 뭘 어쩔거냐고 하셨는데, 오히려 국내 탑 실적을 가지는 졸업생들 (탑저널이 다수 있거나 cns급을 들고있는 경우) 은 이 시국에서도 잘 나가서 포닥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나가기가 어려운만큼 가서 잘 적응한다면 돌아올때 강점이 되겠죠.

  • 집요한 로버트 보일

    2021.07.22

    글만 봐도 왜 서류는 통과하는데, 면접이나 최종에서 떨어지는지 알거 같네요.

    특정 테크닉이나 특정 분야의 사이언스엔 강하실지 몰라도, 결국 트렌드 바뀌면 적응 못하는 스타일이신거 같은데... 교수는 자기가 하고 싶은 연구를 하는것 같이 보여도 실제론 과제 따라서, 트렌드 따라서 그때그때 적응해가면서 연구를 맞춰갈 수 있는 능력이 있으셔야 합니다.

    1저자가 아니라 교신저자로, 주 연구원이 아니라 책임 연구원이 되려면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하는지 곰곰히 생각해보세요. 아니면 하루라도 빨리 인더스트리로 눈을 돌리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대댓글 0개

  • 달리는 제임스 와트

    2021.07.22

    지금 계신곳은 IBS고 오퍼 받으신곳은 ASTAR 같네요. 최종까지 올라가실 정도면 Publication은 충분하신 것 같고 정규직 경험을 쌓아보시는걸 추천합니다. 교수 채용이라는게 단순히 논문만 가지고는 뽑지않고 학벌+사회경험+논문 을 모두 중요하시하게 봅니다. 탑스쿨이야 당연히 미국 빅가이 랩에서 논문을 쓰는게 임용에 더 좋겠지만, 혹시 어느정도 중위권 및 국립대를 노리신다면 어느정도 정규직 경험이 있으신게 임용되기 더 좋으실 겁니다.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