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ㅜㅜ

도와주세요...

지금 너무 힘들고 거지같아서, 더 이상 눈 감고 있을 수 없어 여기에라도 말해요.

저는 학부생이지만, ㄱㄴ대학교 학과 교수님들께 수업계획서 작성이라는 갑질을 당해서 입니다.
저는 지난 5월, 학과 수업과 CK사업 (대학특성화사업)과 관련한 교과목 공모전의 계획서를 약 4-5개월 동안 교수님께서 작성하라고 시키셨습니다. 방학을 쪼개고 쪼개서 겨우 작성하고, 교수님에 피드백에 맞게 수정하면서 작성했는데, 지금 교수님께서 저를 완전히 무시하시네요.

지난 5월 15일 그 당시 학과장님께서 저에게 개인적으로 CK사업과 관련한 교과목 공모전이 있다고 저에게 말씀하시고 계획서를 작성해, 5.16까지 자신의 이메일로 보내라고 하셨습니다. 문제는 새로운 과목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학과 커리큘럼에 있는 제목을 갖다쓰고 거기의 내용을 저에게 작성하라고 시켰고, 양식에대한 내용도 설명하지 않았으며, 마지막에 제가 외부 공모전에서 받은 상과 사진들을 붙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고 저는 새벽 1시까지 이 내용을 작성했고 교수님의 이메일로 보내드렸습니다. 그래서 교수님께선 다음날 그 내용을 보시고 아침까지 수정해서 조교 이메일로 보내라고 하셨습니다. 문제는 저는 그 분의 수업을 듣고 있었고, 그 수업이 9시 수업이었습니다. 그래서 수업을 들으면서 그 내용을 수정해 조교님의 메일로 보내드렸습니다.

그러고 몇 일 뒤, 학과장님께서 기한이 늘어났고, 자신은 이 부분에 문외하니까 자기보다 더 잘 아는 지도 교수에게 연결을 해서 같이 만들어라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그 지도교수님과 연결해 CK 교과목 계획서 내용을 전부 수정을 했습니다.

여기서 잠시 CK내용을 지도교수님과 함께 만들기 전에 교수님께서 먼저 연락을 주셨습니다. 자신이 다음학기에 강의하는 수업이 있는데 네 도움이 필요하고, 수업을 같이 만드는 대신 이 수업의 조교는 저라고 말하며, 저에게 100만원의 알바비를 주겠다고 이야기하셨습니다.
그 후에 CK도 함께 작성하게 되어서 두 개의 계획서를 제가 그 지도 교수 밑에서 작성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만들다 보니 자료조사 수준이 아니라, 수업 자체를 제가 만든 계획서로 자신이 운영하겠다고 하셨습니다. (제가 만든 걸 제가 설명해야하나요 라고 물어보니, '아니 내가 하지'라고 대답하셨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구체적으로 작성했고, 수업에 필요한 책과, 수업 진행의 단계, 한 시간 반 씩 둘로 나눠서 하나는 수업을 하고 다른하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내용까지 적으면서 보내드렸습니다.
지금 그 수업을 운영 중인데, 완전 엉망입니다. 제가 작성한 구체적인 내용은 다 빼고,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수업 진행 단계는 전부 제외해 학생들을 방임 시켜서 알아서 아이디어 생각하라고 하시고,핵심 진행이 담긴 책은 쓰지도 않으며, 게다가 프로젝트를 기말로 대체하자고 말하던 제 의견은 묵살되어, 기말을 보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즉, 제가 적은 핵심 내용들은 전부 빼고 자기 멋대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가 적은 계획서대로 진행하고 있지 않단 것에 화가 나는 것도 있지만, 매 주 1일 프로젝트 준비를 위한 학생 회의 날은 교수가 축제 날 나가서 이야기하는 거고, 현장 방문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수업에 늦는 친구가 있어서 그 친구한테 야외 수업한다고 이야기하니까 교수님이 현장 방문이라고 말하라고 하셨습니다.) 수업을 굉장히 느슨하게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고 어쩔 수 없이 휴강을 한 번 잡은 일이 있었는데 그 보강을 5시 반부터 보강을 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저희는 참고로 주간 수업입니다.) 그리고 그 날 기말을 보시겠다고 하셨습니다.

다시 CK사업으로 돌아가서, 교수님은 제가 이 내용을 제출하고 입상을 하면 거기에나오는 교재연구비와 자신에게 나오는 것들을 저에게 장학금으로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참고로 교재연구비는 120만원 입니다. 그런데 좋은 성적으로 아깝게 떨어졌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근데 떨어질 수 밖에 없던 것은, 그 분이 저에게 따로 양식 공개를 안 하시고 작성하라고 하셨습니다. (제가 홈페이지에서 양식을 찾아서 맞춰서 썼습니다.)
그럼 수업 만든 대신 100만원 받은 거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그건 CK사업하고 연결된거라 거기서 상을 탔어야 받았다고 저한테 말씀하셨습니다.
내용은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장학금을 다릅니다. 수업만든 대신 받을 100만원을 저 CK로 대체하겠다는 말씀은 안하셨습니다. 이건 이거고 저건 저거인거죠.

위의 내용에 대해 아는 학생들은 이 학과가 어디고 누구 교수인지, 그리고 익명이지만 누가 썼는지 알 겁니다. 그래도 초성으로 말씀드리면,
이전 학과장은 ㅂㅇㄱ, 지도교수는 ㅂㄴㅅ 입니다.
결국 저는 갹 4-5개월 동안 계획서를 작성만 하고 돌아온 것은 없었습니다.
그러고도 지도교수는 이 수업을 내년에 쓰려면 20만원의 장학금을 너에게 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전 이게 20만원에 팔아라로 들립니다.
이거에대한 동의는 여쭤보시지 않으셨고, 전 대답하지도 않았습니다.

제발 도와주십시오, 모든 자료들은 다 있는데 돈과 관련한 증거가 없어서 저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여기에라도 토로하고 싶었습니다. 묵묵히 있으면 미칠 거 같아서 올려드립니다.
제발 이거 보시고 널리 퍼뜨려 주십시오

댓글

  • 아이고 2018.12.06

    와 저랑 비슷하네요. 계획서보고서 작성하다가 인생 낭비하고 있는 느낌이예요.이런거 쓰는 정상적인 교수가 별로 없는게 한탄스럽네요.

  • 2018.12.06

    안타깝지만 교수가 학부생 말을 따를 필요가 있나요. 그냥 호구 잡힌거 같은데

  • 또일부가. 2018.12.06

    또 일부교수님이네요. 하여간 아주 일부 교수님이 교수사회 먹칠을 한다니까.

  • 구체적인 방법 2018.12.06

    저런 적폐는 학교측에 하소연해봤자 불이익만 커지고 문제는 해결되 않습니다. 왜냐면 대학은 대부분 교수들 봐주기니까요.

    방법: 기자를 부르십시오. 메일 내용등 구체적인 증거들이 있으니 기자에게 상세히 설명하십시오.

  • 불쌍 2018.12.06

    저흰 교수님이 몽땅 쓰셔서 한번도 해본적 없는데...감사해야겠네요

  • 뭐야 2018.12.07

    뭐야, 평범한 교수잖아?

  • 공론화 2018.12.07

    총학생회나, 대자보를 작성하셔서 공론화 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작성한 증거들을 잘 모으셔서 무엇이 문제였고 문제에 대한 증거들을 같이 보여주시면 될것같네요.

댓글 작성